Skip to content

복음주의클럽

조회 수 3176 추천 수 10 댓글 13

창조와 진화는 이 세계와 인류의 시작과 역사에 관한 핵심 문제로서, 과학-철학-신학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들과 관련됩니다.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라는 이 질문은, 우리가 세계를 바라보는 해석학적 틀 또는 세계관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기에, 사실 궁극적으로 그 누구도 회피하기 어려운 물음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창조-진화 논쟁은 문명의 역사만큼이나 길고 각자의 견해는 철학적, 신학적, 또는 정치적 입장과도 어느정도 자연스레 엮이기 마련입니다. 

복클의 창조-진화 논쟁 또한 크게 창조과학, 지적설계, 유신진화 진영으로 나뉘어 그 시작과 함께 계속되어 왔습니다. 이 논쟁에 제법 오래 관여해온 사람으로써 아쉬운 것은, 이 논의가 어느 시점부터는 별진전없이 피상적인 논의들만 오가는 것처럼 보인다는 겁니다. 특히, 상당부분은 여전히 한국교회의 주류를 차지하고 있는 창조과학에 대한 비판과 성토의 수준을 넘어서고 있지 못한 것 같습니다. 물론 이런 비판은 의미있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창조-진화 논쟁을 단순히 근본주의-자유주의 논쟁으로 단순화시키는 나머지, 이 논쟁에 관련한 정작 중요한 쟁점과 그 미세한 결들을 양측 모두가 간과하게 만드는 측면이 있습니다. 이를 넘어서기 위해서, 이곳 창조-진화 포럼에서는 각자에 입장에 대한 선입견을 다소간 내려놓고 핵심적인 과학적-신학적 이슈들을 구체적으로 검토해보는 정중한 토론을 지향했으면 합니다. 이를 위해, 저는 다음과 같은 토론의 원칙들을 제안합니다.

1. 각각의 입장은 그 입장의 주창자들의 주장과 자료에 입각해서 가능한 호의적으로 이해하려 노력하고, 또 자신의 의견과 다르다고 하여 악의적으로 왜곡하지는 맙시다. 이를 위해, 논의는 가능한한 신뢰할만한 출처와 근거를 밝히도록 하고 인터넷에 떠도는 인상비평들에 의존하는 주장은 서로 하지 않도록 합니다. 특히, 이런 논쟁적인 문제에 있어서 wikipedia와 같은 온라인 편집 사전들은 많은 경우 신뢰할만한 정보를 제공해주지 못한다는 것 또한 유념하고, 또 서로 반대진영 측의 자료에 일방적으로 의존하여 논의를 펴는 태도도 삼가합시다.  

2. 자신이 주체적으로 생각하고 평가하도록 하고, 종교적 권위 또는 과학적 권위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논의들을 삼가합시다. 특히, 성경구절을 들이더거나 학술적인 논문들을  언급한다면 이에 대한 자신의 해석과 해당 문제와의 연관성을 충분히 밝힘으로써 내용에 대한 실직적인 논의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해야 할 것 입니다. 

3. 자신의 입장에 관해 확신에 차있는 것은 좋지만, 상대의 입장 또한 존중하며 잘 몰랐거나 틀린 부분에 관해서는 서로 솔직하게 인정하고 배워나갑시다. 논의의 과정이 서로 정중하다면, 그 논의는 결론이 어떻게 나든 서로 인정하며 배울수 있는 토론이 될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항상 자신보다 해당분야에 대해서 더 잘 알고 있는 전문가들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가능한한 서로 정중하게 토론에 임합시다. 
 
4. 서로를 색깔론으로 몰아붙이는 이야기는 삼가합시다. 창조과학 = 근본주의자 = 우파 / 진화론 = 무신론자 = 좌파 의 도식에는 물론 부인할 수 없는 한줌의 진실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결코 진실의 전부가 아니며, 세상은 그렇게 단순하지도 않습니다. 자신의 선입견을 좀 접어두고 항상 상대에 대해 새로운 기대를 가지려 노력하다보면, 우리는 더 넓은 세계와 다양한 사람들을 보게 될껍니다.   


5. 과학적 측면과 신학적 측면을 가능한한 구분해서 생각하고 논의합시다. 창조-진화의 문제는 신학적 측면이 강한 '창조'와 과학적 측면이 강한 '진화'라는 두 용어가 보여주듯이, 과학적인 측면과 신학적인 측면을 동시에 포함하고 있는 문제입니다. 떄문에, 이를 간과하게 되면 논의는 동문서답이 계속되는 혼전 양상을 띄기 쉽습니다. 기원 문제에 관한한 이 두 측면이 분리될 수 없다하여도, 최소한 우리는 잠정적으로 이 둘을 구분해서 논의를 진행할 수는 있습니다. 각자의 입장에 대해, 과학적 측면과 신학적 측면을 구분해서 평가는 것이 많은 경우에 서로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6. '진화'라는 말을 사용하고 해석할 때, 자신이 어떤 의미로 사용하고 있는지, 또 상대는 어떤 의미로 사용하고 있는지에 대해서 충분히 생각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합시다. 소모적인 논쟁의 8할은 바로 이 기본적인 의미에 대한 소통이 안되기 때문에 일어납니다. 당신은 '진화'를 어떤 의미로 사용합니까? 이 물음에 구체적인 대답을 할 수 없다면, 당신은 논쟁에 참여할 준비가 전혀 안된 것입니다. 


이 제안들은 복클러들의 논의를 반영하여 계속해서 업데이트가 될 예정이며, 

논의 참가자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각각의 입장에 대한 신뢰할만한 정보들은 계속적으로 복클 위키에 정리되고 공개될 것 입니다. 


>> 창조-진화 복클 위키 바로가기 <<

아직은 위키 내용이 빈약하지만 계속 업데이트될 예정입니다. 논의 참가자들은 이 위키의 정보를 가능한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위키 필진이 아니신 분들도 위키 업뎃에 관한 정보와 자료를 저에게 쪽지나 메일로 보내주시면, 가능한한 공정하게 판단해서 업데이트하는데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복클이 한국의 창조-진화 논쟁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 선도적인  장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 이 글은 수정 중에 있습니다. 복클러들의 다양한 의견 바랍니다. 

?Who's 파스칼

profile

글을 길게 써서 미안합니다. 짧게 쓸 시간이 없어서요. - Blaise Pascal 




  • profile
    파스칼 2014.03.03 19:06
    먼저 베타테스터로서 이 포럼의 논의 참여자들이 생산적인 토론을 하는데 도움이 될만한 제안들을 정리해서 제시해두려고 합니다. 의견 주시길.
  • profile
    uduboy 2014.03.06 05:23
    이 포럼에 참여하시는 분들은 자신의 이력이나 전공 등을 소개하거나,
    현재 창조 진화 논쟁에 대한 이해의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간략하게 정리해서 공개하는 것이 어떨지요.
    서로의 수준을 가늠하며 토론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 profile
    찬영스 2014.03.06 08:04
    으음..이력을 제시하는건 잘 모르겟짐나, 뒷부분은 좋을것 같네요. 뭔가 먼저 자신의 의견을 "필력"으로 승부보기...ㅋ

    그럼 전 안될껍니다 엉엉 ㅜ ㅜ
  • profile
    uduboy 2014.03.07 03:23
    기대하고 있다구욧!!
  • profile
    파스칼 2014.03.06 08:46
    네, 도움이 될 것 같긴한데, 좀 우려도 됩니다. 이게 뭔가 커밍아웃을 강압적으로 요구하는 것로 보일 수 도 있지 않을까요? 토론자들 간에 위계화를 가져와서 진입장벽을 만들수도 있을 꺼구요. '나 이런 사람이니 건드리지마!' 뭐 이렇게 보일 수도 있고... :) 싸이나 폐북과 달리 이 새로운 복클은 '익명성'이 더 강화될 것 같기도 한데. 장단점이 있을 것 같군요. 계속 한번 논의해보죠.
  • profile
    uduboy 2014.03.07 03:22
    분위기가 서로 최대한 존중하는 쪽으로 흐르면 자신의 이해 수준을 공개하는게 논의에 도움이 될 것이고 분위기가 엄해지면 이러한 정보를 공개하는 것이 진입장벽으로 작동할 수도 있겠네요.
    제발 진흙탕이 되지 말아야 할 텐데...ㅜㅜ
  • profile
    파스칼 2014.03.06 10:18
    그리고, 여담인데 아이디가 넘 야한거 같아요. 아니, 내가 변태인가?
  • profile
    uduboy 2014.03.07 03:20
    제 고향 '우두'입니다.
    유... 아닙니다...

    아무래도 아뒤를 바꿔야 겠어요.
    오해하시는 분들이 제법 많더라구요.ㅎㅎ
  • profile
    찬영스 2014.03.04 01:19
    좋은 글인것 같습니다^^ @클럽장 님 @파스칼님을 이 포럼의 운영자로 추천합니다!!
  • profile
    파스칼 2014.03.04 18:44
    @찬영스 님 감사. @클럽장 님이 이 포럼의 운영권을 제게 주신다면, 아마 후회하실 일은 없을껍니다.
    왜냐면, 전 공명정대하니까요. :)
  • profile
    클럽장 2014.03.05 06:21
    ㅋㅋ 일단 위키 필진으로 포함해두었구요. 포럼 운영진의 권한은 잘 정리해서 부여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
  • profile
    육바금지 2014.03.11 02:01
    기대하고 있습니다
  • ?
    개패는청년 2014.03.11 05:52
    잘 읽었습니다. 위키부터 정독하고 와야겠네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창조와 진화 논쟁, 그 새로운 지평을 열기 위하여 [13] 파스칼 03.03 3176 10
14 창조와 진화 관련한 추천/참고도서 목록을 한번 만들어보면 어떨까요? [8] 현철 03.17 5141 4
13 과학과 창세기 해석 - 폴킹혼, 맥그라스, 라이트 인터뷰 [1] cer 04.12 4948 4
12 창조론과 진화론, 변증의 계절이 다시 오고 있다 - 양희송 [6] 파스칼 03.11 6700 3
11 전능한 신이 ‘불량품’을 만들었을까 - 오강남 파스칼 04.02 2877 2
10 과학과 종교를 넘어선, 세상을 위한 변증 - 조민수 [8] 파스칼 03.11 3960 2
9 자연은 우리를 과정신학이나 열린신론으로 이끌 수 밖에 없지 않을까요? [44] ooduboy 03.12 5495 1
8 재미있는 동영상 하나 보고가세요. [26] 개패는청년 03.11 5325 1
7 진화 논쟁 추천 도서 목록 [3] 파스칼 08.16 10114 1
6 설계자의 설계자는 누구인가. [4] penguin 11.10 5447 0
5 송인규 교수, '유신진화론자들 치졸해' ? [19] 파스칼 03.31 8384 0
4 진화적 창조론 혹은 유신론적 진화론에 대한 비판 [5] 토머스 03.30 4644 0
3 빅뱅 직후 우주 급팽창에 대한 직접 증거 최초 발견 [8] cer 03.18 4843 0
2 BICEP2, 다중우주, 설계자, Gliese 581g, 외계인, 그리고 예수를 통한 구원 [4] cer 04.21 7673 0
1 창조 진화 관련 볼만한 책들입니다. [2] file 변군 05.14 4519 0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 2014 복클.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